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바보가 바보들에게 - 김수환추기경 잠언집

    제목 : 바보가 바보들에게 - 김수환추기경 잠언집
  • 저자 : 김수환
  • 등록일 : 2012-02-24
  • 출판사 : 산호와진주
  • 출판일 : 2011-10-04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DF

용량

35184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 사랑과 나눔의 구도자, 김수환 추기경을 기리는 잠언 모음집


외적으로 어려울 때일수록,
내적으로는 더 심화되고 ‘마음의 문’이
열려서 인생을 더 깊이 볼 수 있습니다.
지금이 만약 시련의 때라면
오히려 우리 자신을 보다 성장시킬 기회가 주어졌다고 생각하세요.


희망이란 내일을 향해서 바라보는 것만이 전부는 아닙니다.
내일을 위해서 오늘 씨앗을 뿌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에서의 희망입니다.

전 생애를 통해 사랑과 나눔을 실천한 김수환 추기경, 생전에 자신을 바보라 칭하며 가장 낮은 곳에 서려했던 이 시대의 성자가 세상의 바보들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김수환 추기경 선종이후부터 명동 일대에는 길고 긴 인간띠가 만들어졌다. 어떤 이는 지방에서 새벽차를 타고 올라오고 어느 앳된 얼굴의 군인은 휴가 첫날 명동으로 달려왔다. 추운 날씨에 몇 시간이나 줄을 서야 했지만 행렬은 밤이 되어도 줄어들지 않았고,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 때문에 그 일대 편의점의 휴지가 동이 났다. 그 길고 긴 행렬은 김수환 추기경이 평생을 통해 보여준 사랑의 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가 잘 났으면 뭘 그렇게 크게 잘 났겠어요. 다 같은 인간인데.
안다고 나대고 어디 가서 대접받길 바라는 게 바보지.
그러니 내가 제일 바보스럽게 살았는지도 몰라요."

김수환 추기경의 잠언집『바보가 바보들에게』는 ‘거룩한 바보 김수환 추기경’이 ‘겉으론 잘난 척 하지만 외로운 바보들’, ‘매일매일 정신없이 달리고 있지만 어디로 달려가고 있는지조차 모르고 있는 미련한 바보들’인 우리에게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로 채워져 있다.
김수환 추기경이 평생을 통해 들려준 사랑과 나눔, 지혜와 깨달음, 삶과 신앙, 신뢰와 화합에 대한 메시지는 힘든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따뜻한 격려와 위로, 그리고 용기를 전해 줄 것이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희망을 잃어버린 바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삶의 목적을 잃어버린 바보, 우울과 외로움 속에서 허덕이는 바보들에게 거룩한 바보는 따뜻한 음성으로 비록 오늘 힘들어도 용기를 잃지 말고, 세상이 비정해도 희망을 버리지 말라고 이야기 한다.
한번만 더 용기를 내 살아보면, 먼 훗날 이 세상을 떠날 때 ‘고맙습니다’라는 말을 남길 수 있을 거라고, 세상은 한번 살아볼 만한 것이라고 어깨를 툭 치듯, 희망을 건넨다.
당장 오늘 하루를 살아낼 힘 조차 없는 이들에게, 당장 오늘 하루가 너무 고달픈 이들에게, 이 책은 오늘의 양식이자 삶의 테라피가 되어 줄 것이다.

저자 소개

김수환(저자) : 1922년 대구에서 독실한 가톨릭 집안의 막내로 태어나, 1951년 경북 안동 본당에서 첫 사목생활을 시작했다. 1968년 서울 대교구장으로 임명되면서 대주교가 되었고, 1969년 교황 요한 바오로 6세에 의해 한국 최초의 추기경이 되었다. 한국 사회의 정신적인 지도자이며, 사상가이자 실천가인 김수환 추기경은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라는 자신의 사목 표어처럼 ‘세상 속의 교회’를 지향하면서 현대사의 중요한 고비마다 종교인의 양심으로 바른 길을 제시해왔다. 추기경으로서의 삶은 그에게 영광인 동시에 ‘행복한 고난’이었다. 하지만 그는 평소 세상에 태어나 가장 잘한 일로 ‘신부가 된 것’을 꼽았고, “나는 행운아였다”라고 고백할 만큼 이 시대의 가장 사랑받은 목자였다. 평생을 나눔과 사랑의 사회활동을 통해 항상 살아 있는 시대정신을 보여주었다. 지은 책으로는 <내일을 준비하는 오늘>,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등이 있다. 2009년 향년 87세로 별세했다.

목차

엮은이의 글
이해인 수녀 추도시
하나 사람으로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
      고통에도 끝이 있다
      나이 듦에 대하여
      말 한 마디
둘 용서하기보다 용서받아야 할 사람들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너, 나 그리고 우리
      실천없는 사랑은 죽은 믿음
셋 영원을 향한 빈그릇
      주여,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주님의 발자국
      인도하소서
넷 부드러운 것이 강한 것을 이깁니다
      착한 사마리아인 이야기
      부드러운것이 강한 것을 이깁니다
      진정한 자유
다섯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
      김수한 추기경 문장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